뉴스룸

뒤로가기
제목

편의점서 대박나더니…'디저트 강국' 대만에 깃발 꽂는 제품

작성자 푸드코아 조이푸드(ip:)

작성일 2024-01-15

조회 937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연세우유 생크림빵, 대만 공략 시동
2년간 5000만개 팔린
연세우유 생크림빵
대만에 첫 수출

국내에서 2년간 5000만개 이상 팔리며 크림빵 열풍을 주도한 ‘연세우유 생크림빵’이 첫 수출길에 오른다.

연세대학교가 운영하는 비영리·사회공헌 기업인 연세유업은 연세우유 생크림빵을 해외 시장 최초로 대만에서 선보인다고 12일 발표했다.

연세우유 생크림빵은 2022년 1월 출시 이후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 5000만개를 넘긴 ‘메가히트 상품’이다. 한때 SNS에서 생크림빵 ‘반갈샷(반을 갈라 내용물을 보여주는 사진)’이 화제가 되면서 입소문을 타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대만 수출길에 오르는 연세유업의 연세우유 생크림빵 2종. 연세유업 제공


연세우유 생크림빵이 대성공을 거두자 다른 유업체들도 앞다퉈 비슷한 제품을 내놨다. 매일유업은 ‘매일우유 크림빵’을, 서울우유는 ‘후앙 서울우유 우유생크림빵’, 남양유업은 ‘초코에몽 생크림빵’ 등을 출시했다.

대만 수출길에 오른 연세우유 생크림빵은 우유생크림빵과 초코생크림빵 등 2종이다. 우유생크림빵은 진하고 고소한 우유 맛을 그대로 담았다. 초코생크림빵은 부드러운 초코 크림 안에 초콜릿 칩으로 달콤한 맛을 더했다.

대만은 펑리수와 대왕카스테라, 탕후루 등으로 유명한 ‘디저트 강국’이다. 연세유업은 우선 타이페이 등 대만 북부 지역 편의점 약 3000여곳을 중심으로 점차 유통망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연세유업 관계자는 “생크림빵 제조에는 연세유업 전용 목장에서 수급한 1급A 등급 원유가 사용된다”며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는 ‘K-디저트’ 대표 제품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게시글 신고하기

신고사유

신고해주신 내용은 쇼핑몰 운영자의 검토 후 내부 운영 정책에 의해 처리가 진행됩니다.

닫기

첨부파일 foodcore_newroom.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